[마감인간의 music]
[마감인간의 music] MBA <무리>, 힙합은 태도
2019-10-03
글 : 김봉현 (음악비평가)

Most Badass Asian. MBA를 처음 알게 된 건 래퍼 딥플로우의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다. “오늘 나온 MBA 크루 앨범 강력 추천. 엉뚱한 애들 빨지 말고 앞으로 대세에 얘네 넣어라.” 딥플로우가 멋있다고 하니 관심이 갔다. 그와 나는 힙합을 보는 눈이 매우 비슷하기 때문이다. 멋의 기준 말이다. 그 ‘멋’을 바꿔 말하면 ‘태도’가 될 수도 있다. 힙합이 다른 어떤 장르보다 스스로의 고유한 태도를 유별날 정도로 중요시해왔다는 점을 잊지 말자. 그리고 MBA는 최근 몇년간 한국 힙합을 통틀어 힙합의 그 속성을 가장 강력히 떠올리게 하는 크루다. 암, 그렇지. 힙합은 태도지. 처음부터 끝까지. MBA의 노래 <무리>는 태도 그 자체다. 더 정확히 말하면 힙합 고유의 태도 그 자체다. MBA는 이 노래에서 우린 무리라고 말한다. 우린 집단이고 뭉쳐 있으며 형제이고 식구라고 말한다. 발라드를 즐겨 듣는 사람은 이 노래 앞에서 당황할 수도 있다. 하지만 힙합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이 노래가 왜 멋있는지 이미 느끼고 있다. 힙합은 집단적 태도와 크루 문화를 떼놓고 논할 수 없다. 힙합 역사를 돌이켜보면 래퍼들은 늘 동료를 잔뜩 대동하고 나타나 그럴싸한 이름으로 스스로를 소개하곤 했다. 더불어 집단을 지칭하는 표현 자체도 시대에 따라 변해왔다. 크루, 클랜, 몹, 파씨, 유닛, 스쿼드, 갱…. 그리고 MBA는 이 리스트에 무리라는 단어를 추가했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