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2]
비평으로 알폰소 쿠아론의 영화 세계 유영하기
2019-01-10
글 : 씨네21 취재팀
안시환, 송형국, 홍수정 평론가, 윤웅원 건축가가 <로마>를 보고 읽고 썼다
<로마> 포스터

“클레오는 내가 가장 사랑하는 캐릭터다. 그녀의 상처와 나의 상처, 나아가 한 가정의 상처, 멕시코라는 나라의 상처 그리고 전 인류의 상처를 표현하기에 가장 적합한 캐릭터가 클레오였다.” <로마>(2018)는 알폰소 쿠아론 감독이 바라보는 역사와 여성 그리고 개인적인 삶의 기억을 바탕으로 한 이야기다. 안시환, 홍수정, 송형국 영화평론가와 윤웅원 건축가가 각기 다른 관점에서 <로마>의 이곳저곳을 들여다보았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