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타]
올해의 영화감독
2015-12-28
글 : 윤혜지
사진 : 백종헌
사진 : 최성열
류승완 감독

올해의 영화감독

류승완

올해의 영화감독은 “신체의 움직임이 대사보다 훨씬 더 영화적이라는 진리를 아는”(김성훈) 감독, 류승완이다. “자신의 영화적 특징과 지향점을 분명히 해왔다”(이주현)는 데에 많은 필자가 박수를 보냈다. “사회에 대한 날선 비판을 자신만의 스타일에 담아 대중의 시선과 교감하는 법을 아는”(김지미) 그는 “그동안 추구해온 자기 영화세계의 총화로 <베테랑>을 만들어 흥행에도 성공”(이현경)했다. 올여름 <베테랑>은 1300만 이상의 관객으로부터 사랑받았다. 류승완 감독은 <베테랑>을 세상에 내놓은 직후의 인터뷰에서 “책상에서 머리로 영화를 만드는 게 잘 안 된다”고 말한 바 있다. “육체끼리의 충돌뿐만 아니라 대화, 시선 등 신체로부터 일어나는 모든 움직임을 순수하게 시네마틱한 이미지로 구현하고 싶었다”는 그의 소망이 호쾌한 액션영화 <베테랑>에 제대로 녹아들었다. 그 자신이 “장르영화의 총아임을 <베테랑>으로 증명”(김수)한 셈이다.

“관객의 애정이 큰 힘이자 자극제가 되었다”는 류승완 감독은 <베테랑>이 “비평적으로도 환대받으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이 영화에 찬사가 쏟아진다면 그건 온전히 배우와 스탭에게로 가야 한다”고 슬그머니 공을 돌렸다. “어느 순간 이후로는 ‘메이킹’보다 ‘초이스’하는 쪽으로 영화를 만들고 있다.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선택할 수 있도록 스탭들이 환경을 만들어준 덕이다.” <베테랑>으로 “새로운 세대의 관객”을 만나게 됐다는 데에도 의의가 있다. “모두가 <베테랑>에 동의하지 않더라도 내가 이전엔 접하지 못했던 다른 세대의 관객에게서 반응이 온 건 사실이다. ‘우리’가 가고 있는 방향에 대해 조금 더 확신이 생겼다. 언제나 내가 다음 영화를 만들 수 있을까 두려웠는데 또 한 고비를 넘기고 탄력이 붙었다는 것이 가장 큰 기쁨이다.”

<베테랑>을 거치는 동안 류승완 감독은 안으로나 바깥으로나 어떤 변화를 겪은 것도 같다. 류승완 감독은 배 기사(정웅인)가 의식을 회복하는 모습으로 <베테랑>을 마무리한 점을 예로 들었다. “사십을 넘기니 나도 나의 뒷세대가 보인다. 늘 현장에서 신체를 훼손하고 피 흘리는 걸 보며 낄낄거리던 나라는 사람도 이젠 내 영화 안의 인물에 대해 책임감이 생긴다. 언제까지 우리는 분노하고 절망하며 살아야 할까를 고민하던 것이 우리 아이들이 앞으로 살아갈 세상을 어떻게 물려줘야 할 것인가, 살아가는 방식에 대한 고민으로 이어진 거다.” 확신과 탄력을 얻어 또 한 차례 도약한 그는 곧바로 신작 <군함도>에 뛰어들었다. “잔뜩 스스로를 괴롭히면서 아주 흥분되고 흥미로운 것, 대중영화이면서도 굉장히 다른 것을 만들어내겠다는 생각”으로 매진 중이란다. <군함도> 촬영으로 내년 여름을 관통할 그는 또 어떤 뜨거운 영화를 들고 관객의 곁으로 돌아오게 될까.

홍석재 감독

올해의 신인감독

홍석재

<소셜포비아>는 “이야기의 몰입도도 높았고, 문제의식도 충만했으며 영화적 감각도 젊었던, 젊은 감독의 패기가 느껴진 영화였다” (이주현). 홍석재 감독에겐 장편 데뷔작이자, 한국영화아카데미 졸업작품이기도 하다. 사회를 인식하는 데 있어 생생하고 정제되지 않은 시선을 높이 샀다는 인상이다. “장르 추리물로서의 형식성을 더 높이 평가” (듀나)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SF와 장르문학에 대한 홍석재 감독의 오랜 애정이 영화의 형식에도 묻어난 듯하다. “허점이 많은데도 긍정적으로 보아주신 데에 너무나 감사드린다. 다만 하드보일드 탐정물의 전통 아래 완성하려고 노력했다는 건 분명하다. 주인공들이 헤매는 과정 자체가 그들의 생각을 반영하고 있고 매핑하듯 공간을 연결해보면 남을, 영화에 대한 심상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필드”로 나와 만난 관객으로부터 감독이 얻은 것도 <소셜포비아>가 그에게 남긴 것과 다르지 않다. 한동안 그는 “테크놀로지가 등장한 이후 변화를 겪은 인간과 생활상”에 관한 얘기를 좀더 하게 될 것 같다. “IT 3부작”의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고 한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