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타]
<비밥바룰라> 박인환·신구·임현식·윤덕용 - 우리들이 사는 세상
2018-01-16
글 : 씨네21 취재팀

박인환, 신구, 임현식, 윤덕용. 연기내공 도합 207년의 배우들이 한 영화로 뭉쳤다. 이른바 시니어 영화를 표방한 <비밥바룰라>는 평균 나이 70이 넘은 할배들이 사는 이야기다. 암 선고를 받은 영환(박인환)이 선두에 서, 선배와 친구들을 한명씩 종용해 생의 마지막을 아름답게, 즐겁게 지낼 것을 계획한다. 자식들과 살던 집을 나와 평소 말로만 외치던 함께 모여 살 집을 구해서 리뉴얼한 것도 그가 가진 계획 중 하나다. 치매 부인을 돌보는 순호(신구), 첫사랑과 오매불망 함께하고 싶은 현식(임현식), 그리고 노인을 이용해 약을 파는 패거리에게 덜미를 잡힌 덕기(윤덕용) 모두 큰 고민을 안고 있지만, 친구들과 함께 있을 때는 어린 시절 함께 놀던 마음 그대로다. “아직 노인이라 생각을 못해서” 처음에 작품을 고사했다는 임현식의 말처럼 네 배우 모두 아직 마음은 청춘이다. 그들은 액션, 스릴러가 주가 되는 블록버스터 대작들 속에서, 작고 소박한 휴먼 코미디 <비밥바룰라>가 반향을 일으키길 기대하며 촬영에 임했다. 나이 든 배우들도, 휴먼 드라마 장르도 이를 계기로 극장에서 환영받길 기대해본다는 네 배우와의 뜻깊은 시간을 전한다.

사진 영화사 김치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