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타]
<비밥바룰라> 신구 - 동료들과 일하는 재미
2018-01-16
글 : 이주현

여든의 나이에도 배우 신구의 필모그래피는 차곡차곡 쌓이고 있다. 일년에 두세편씩 꾸준히 드라마와 영화와 연극을 오가고 있다.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의 아르바이트생 역할은 물론, 매체와 장르를 자유롭게 오가는 유연함은 최근 들어 특히 눈에 띈다. <비밥바룰라>에서도 신구는 유연하게 캐릭터의 이쪽과 저쪽을 오간다. 친구들에겐 무뚝뚝하나 치매에 걸린 아내에겐 한없이 로맨틱한 순호가 이번 영화에서 그가 연기한 캐릭터다.

-예능 프로그램 <꽃보다 할배>,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 그리고 영화 <비밥바룰라>까지 노년의 어른들을 주인공으로 한 작품에 연이어 출연했다.

=노인들의 이야기, 그건 바로 우리 세대의 이야기다. <비밥바룰라>는 우리의 이야기를 어렵지 않게 풀어낸 작품이다. 우리 세대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이야기, 가족들의 이야기, 이웃과의 이야기가 담담하게 잘 그려져 있었다. 재미있고 따뜻한 영화라서 출연을 결정했다.

-순호는 어떤 인물이라 생각하고 접근했나.

=어려웠던 시절을 함께한 아내와 친구들이다. 순호가 겉으로는 무뚝뚝해 보이지만 어린 시절부터 친구들과 함께해왔기 때문에 친구들에 대한 마음은 깊다고 생각한다. 열심히 사는 과정에서 결혼식도 제대로 못 올리고, 아내에겐 미안한 마음도 적지 않다고 생각한다.

-특히 노년의 우정이 훈훈하게 그려졌다.

=친구들이 한집에 다 같이 모여서 지내며 서로를 위하는 모습이 좋았고, 서로의 원하는 바를 위해 노력한다거나 영정 사진을 같이 찍는 모습도 기억에 남는다. 이런 것들이 나이 들어가는 우리 세대에게는 조금은 어렵더라도 바라는 일들이 아닐까 생각했다.

-경북 영양 등지에서 촬영이 이루어졌다.

=영양에는 촬영차 처음 가보았는데, 조금 외진 곳이었다. 그런데 공기도 너무 좋고, 밤에는 시원하고, 한달 정도 지내면서 좋은 느낌을 많이 받았다. 한여름 촬영이라 더워서 다들 고생을 좀 했지만 새로운 곳에서 동료들과 지내는 재미가 있었다.

-배우들이 다 약주를 좋아해 촬영이 끝나면 술상도 자주 벌였다고 들었다.

=아무래도 동년배 배우들이 이렇게 모여서 지방에서 한달여간 합숙하면서 촬영하는 경우가 많지 않기 때문에 다들 굉장히 즐겁게 촬영했다. 그러다 보니 끝나고 나면 누구라고 할 것 없이 다들 한잔하는 걸 좋아했다. 특히 시장터에 있던 치킨집에서 시원하게 한잔씩 하는 걸 즐겼다. 분위기는 아무래도 임현식씨가 많이 주도했다. 워낙에 재미있는 사람이니까. (웃음)

-제작보고회 때 밝힌 버킷 리스트는 ‘계속 연극에 출연하고 싶다’였다. 반백년 넘게 연기를 했음에도 끝까지 연기를 하겠다는 답변이 인상적이었다.

=이 나이에 더 바라고 말고 할 게 있나. 연기를 천직으로 알고 살아왔고, 지금으로선 연기 이외에 바라는 것은 특별히 없다. 다만 새해도 되고 해서 가족들이 모두 건강하게 지내면 좋겠다. 시간과 건강이 받쳐줘서 연기를 좀더 할 수 있다면 바랄 것이 없다.

-영화 개봉을 앞두고 인스타그램 계정도 만들었는데 반응이 상당하다.

=요즘 불통의 시대라고도 하고, 세대간의 갈등도 많이 이야기하는 것 같다. 인스타그램을 젊은이들이 많이 한다고 해서, 하게 되면 젊은이들과 소통할 수 있겠다 싶어서 영화 제작사 추천으로 시작하게 됐는데, 다들 좋아해줘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사진 영화사 김치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