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1]
[추석, 한국영화①] <나쁜 녀석들: 더 무비>, 범죄오락액션의 최대치
2019-09-04
글 : 송경원
이 영화는,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범죄오락액션의 최대치. 사이다처럼 통쾌한 스트레이트 한방.

스크린에서만 볼 수 있는, 영화다운 액션이란?

<나쁜 녀석들: 더 무비>에서는 특수범죄수사과 구성원 각자의 매력을 골고루 활용한다. 액션 역시 설계자 오구탁, 전설의 주먹 박웅철, 브레인 곽노순, 독종 고유성 네명의 캐릭터에 맞춰 각기 다른 색깔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구탁 반장은 전체 판을 읽는 사람인 만큼 맨몸보다는 총을 활용한 경찰다운 액션을 선보인다. 아무도 막아설 수 없는 인간 불도저이자 ‘마블리’의 출발이었던 박웅철에겐 일대다수의 맨몸 액션, 시원하고 통쾌한 격투 장면이 준비되어 있다. 범죄자를 증오하는 독종 고유성 형사는 젊은 피답게 사실적이고 정교한 동작이 주를 이룬다. 뿐만 아니라 공간마다 개성을 부여해서 각자의 활약을 교차편집해서 보여줌으로써 하나의 리듬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설계했다. 좀더 크고, 좀더 화려하고, 좀더 다양하게. 그야말로 드라마 원작의 한국 범죄오락액션물의 출발점이자 종착지라 할 만하다.

"미친개, 다시 풉시다." 범죄자 잡는 범죄자, 특수범죄수사과가 돌아왔다. 2014년 OCN 드라마로 첫선을 보인 후 시청률 1위를 달성하며 한국형 장르 드라마의 새 장을 연 <나쁜 녀석들>이 돌아왔다. 교도소 호송차량이 전복되어 범죄자들이 탈주하는 사건이 터지자 경찰은 극비 프로젝트였던 특수범죄수사과를 다시 소집한다.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의 목표는 명쾌하다. 드라마의 장점과 세계관을 이어받되 영화만이 선사할 수 있는 즐거움도 놓치지 않겠다는 것. 이를 위해 팀의 설계자 오구탁 반장(김상중)과 행동대장 박웅철(마동석)을 뼈대로 유지하고 새로운 멤버 두 사람을 투입했다. 우선 사기전과 5범의 곽노순(김아중)이 사람의 심리를 파악해 범죄자보다 한발 앞서는 팀의 브레인 역할을 맡았다. 다음으로 경찰대 수석 졸업, 엘리트 형사 출신이자 과잉진압으로 5년형을 선고받은 고유성(장기용)이 범죄자를 잡는 데 혈안이 된 젊은 피를 담당한다. 다시 돌아온 특수범죄수사과는 탈주범을 잡아들이는 과정에서 사건의 배후에 거대한 범죄조직이 있음을 알게 되고 이들을 일망타진하기위해 거침없이 돌진한다. TV시리즈가 수위를 과감하게 넘나드는 하드보일드에 가까웠다면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범죄 오락액션이라는 정체성을 분명히 한다. 전반적인 전개가 훨씬 경쾌해지면서 얻은 여유를 웃음과 액션에 집중 투자한 이번 영화는 빠른 전개와 다채로운 액션을 통해 보는 재미를 더했다. 극장판의 메가폰을 잡은 손용호 감독은 “무엇보다 원작 팬들과 새로운 관객층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균형점을 찾는 데 고민했다”고 밝혔다. 영화는 초중반 개성이 확실한 캐릭터를 압축적으로 제시, 납득시킨 후 브레이크 없이 액션 질주를 선보인다. 드라마를 통해 캐릭터에 익숙한 관객은 이들의 새로운 활약에 만족할 것이고, 영화를 통해 처음 접하는 관객은 지금은 익숙해진 ‘나쁜 놈 잡는 나쁜 놈’이란 컨셉 원조의 힘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