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1]
[<조커>의 모든 것③] <조커>에 영향을 끼친 원작 코믹스
2019-10-02
글 : 김현수
코미디언과 살인마를 오가는 광기, 조커
<조커>의 한 장면.

새하얗고 과장된 광대 분장을 한 채로 차가운 억지웃음을 지어 보이는 슈퍼 악당 조커는 단순한 만화 속 캐릭터 이미지의 영향력을 넘어서서 더 근원적인 악의 형태처럼 소비되기에 이르렀다. 조커가 등장했던 지난 몇편의 슈퍼히어로영화들과 토드 필립스 감독의 <조커>는 분명 다른 결을 지닌 영화지만 ‘조커’의 고유한 특징은 충분히 공유하고 있는 듯 보인다. 웃음 뒤에 가려진 비극과 혼돈, 가면 뒤에 숨은 허상과 진실을 대변하는 듯한 아서 플렉, 아니 조커의 이미지는 어떻게 탄생한 것일까. 이번에는 원작 그래픽노블을 둘러싼 기원과 출처를 모았다.

<조커> 표지.

조커는 갱스터였다

그래픽노블 작가 빌 핑거, 밥 케인, 제리 로빈슨에 의해 만들어진 조커는 <웃는 남자>(1928)에서 콘래드 베이트가 보여줬던 그로테스크한 웃음과 트럼프 카드 속 광대 조커의 이미지가 뒤섞인 채 태어났다. 조커의 출신에 관해 처음 소개됐던 건 1951년 <디텍티브 코믹스> 168호를 통해서였는데 여기서 그는 ‘레드후드’라는 범죄자로 활동하던 실험실 노동자였다. 그는 배트맨을 피하려다가 화학약품 통에 빠져서 심각한 육체적, 정신적 손상을 입게 된다. 이는 팀 버튼 감독의 <배트맨>(1989)에도 반영된 이야기이며 <조커>와는 직접적인 연관이 없다. 다만 그래픽노블 속에서 조커가 보이는 행동거지 중에서는 영화 속 불안에 젖어있는 아서의 모습과 닮은 구석이 꽤 많다. 예를 들면 그는 스스로에게 총을 겨누는 엽기적인 행동도 서슴지 않는데 이는 <조커>에서도 마찬가지다.

<킬링 조크> 표지.

코미디언 조커의 기원 <킬링 조크>

팀 버튼 감독이 <배트맨>을 만들 당시에 가장 많은 영감을 얻은 작품으로 꼽았던 그래픽노블이 바로 <킬링 조크>다. 1988년, 작가 앨런 무어가 쓰고 브라이언 볼랜드가 그림을 담당한 이 작품은 당연하게도 토드 필립스 감독의 <조커>에도 큰 영향을 끼쳤다. 특히 조커가 과거에 실은 가난한 코미디언이었다는 이야기상의 설정은 아서 플렉의 캐릭터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됐다. 앨런 무어는 조커를 배트맨의 거울에 비친 이미지처럼 만들고 싶어 했고 배트맨과 마찬가지로 운수가 없었던 어느 날 우연히 범죄에 휘말려 희대의 악당이 되게 만들었다. 아무런 도덕도, 윤리 규범도, 거리낌도 없는 미치광이 살인마 조커는 고든 국장을 납치하고 그의 딸을 능욕하지만 고든 국장은 배트맨에게 절대 그를 죽이지 말고 법의 심판을 받게 하라고 당부한다. 분노에 치를 떨던 배트맨은 결국 조커의 목덜미를 움켜쥐게 되는데 이후 어떤 선택을 하는지는 빈칸으로 남겨진 채 마무리되는 책이다. 두 작품에서 조커는 모두 가난한 코미디언이었는데 이는 조커가 지닌 반사회적 공격성에 정치적 메시지를 포함시키는 설정이다. 병적인 웃음에 고통받으며 정신병을 지닌 홀어머니를 모시고 사는 <조커>의 아서 플렉과 미치광이 살인마인 <킬링 조크>의 조커는 모두 한때 웃음이 삶의 전부인 인간이었다.

<조커>의 한 장면.

더러운 역병 같은 존재 <조커>

작가 브라이언 아잘로가 그리고 리 베르메호가 그린 2008년작 <조커>는 수십년간 이어져온 배트맨과 조커의 대결 가운데 조커가 지닌 악마성에 집중하는 작품이다. 고담시의 밤거리를 주름잡다가 아캄 정신병원에 갇혀 있었던 조커가 밤의 도시로 돌아오면서 이야기가 펼쳐진다. 펭귄맨, 리들러, 킬러 크록, 투페이스 하비 덴트 검사 등을 차례로 만나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던 조커는 고담시를 다시 한번 범죄의 소굴로 만들 계획을 실행한다. 이 작품에서 묘사하는 조커의 무자비한 폭력은 주변 사람들을 현혹시키고 세상을 뒤흔들어놓을 유일한 절대악처럼 착각하게 만든다. 호아킨 피닉스가 신들린 듯한 모습으로 연기하는 영화 <조커>의 조커도 유사한 방식으로 고담 시민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게 되는데 그것이 퍼지는 모습이 꼭 역병이 창궐한 혼돈의 세계같다. 그래픽노블의 플롯은 사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다크 나이트>와 유사하지만 조커의 무자비한 캐릭터를 보여주는 여러 이미지들은 영화 <조커>에서도 그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