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1]
[<82년생 김지영>의 배우들①] 어머니 역 김미경 - 딸 이라는 이름의 ‘동지’
2019-11-13
글 : 장영엽
사진 : 최성열

“금 같은 내 새끼. 옥 같은 내 새끼….” 미숙(김미경)이 지영(정유미)을 부른 순간, 관객의 눈물샘도 터진다. 김미경 배우가 연기한 지영의 엄마 미숙은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클라이맥스를 책임지는 인물이다. 자신이 겪었던 억울함은 경험하지 말았으면 하는 마음에 금지옥엽 키운 딸이, 실은 ’허깨비’가 되어가고 있었다는 점을 알게 된 엄마의 심정은 많은 관객의 눈시울을 적셨다. 하지만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김미경이 연기하는 미숙은 ‘신파 담당’으로만 존재하는 인물이 아니다. 청계천에서 미싱을 돌려 가족을 건사할 만큼의 강인한 생활력, 아들만 챙기는 남편의 무심함을 지적하며 주눅이 든 딸에게 “하고 싶은 것 다 하라”고 용기를 북돋는, 가족의 든든한 중심축이자 한 시대를 선 굵게 관통해온 중년 여성으로서의 생명력을, 배우 김미경은 진솔하고도 힘 있게 보여준다. “배우로 살아오면서 내가 믿고 매달린 단 하나의 원칙은 ‘진심은 통한다’는 거다. 내가 진심이 아니라면 상대 배우는 절대 진심으로 내 연기를 받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영화 속 미숙의 감정에 많은 분들이 공감하셨다면, 그건 그 순간 내가 느끼는 그대로의 감정을 담은 연기가 관객에게 전달됐기 때문일 것”이라고 김미경은 말한다.

<82년생 김지영>의 미숙 역에 배우 김미경이 진심으로 몰입할 수 있었던 건, 아들이 없고 딸만 넷인 집에서 홑몸으로 네 자매를 건사해야 했던 어머니를 보고 자란 영향도 있었다고 한다. “아버지가 10살 때 돌아가셨다. 엄마가 혼자서 네 자매를 키우셨다. 여기까지만 얘기해도 얼마나 많은 힘든 일들이 있었을지 짐작이 가지 않나. 그런 가정에서 자란 나에게 세상에서 엄마만큼 강한 분은 없었다. 그래서인지 몰라도, 나 역시 딸을 낳고 ‘세상의 모든 나쁜 것들로부터 이 아이를 지키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엄마 역할을 수없이 맡아왔지만, <82년생 김지영>의 미숙이야말로 자식에 대한 마음이 나와 가장 닮은 엄마라고 생각한다.” 실제로 김미경은 딸을 ‘동지’라고 부른다. 어린 시절 태권도 선수가 되고 싶었으나 어머니의 반대로 꿈을 이루지 못했던 경험이 있기에, 부모와 자식간의 관계가 일방적인 상하관계가 되어서는 안 된다는 마음이 컸다고 한다.

영화에 합류하며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지영의 엄마로서의 감정선을 잃지 말아야겠다고 마음먹었다는 김미경은, 딸 지영을 연기한 정유미를 처음 만난 날 ‘저 친구는 내 딸’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말한다. “첫 촬영날 긴장한 상태로 분장실에 올라갔는데 정유미씨가 거기 있었다. 본인의 촬영분이 끝났는데도 나를 기다리고 있다가 수줍고 맑게 웃으며 예쁜 케이크를 건넸다. 케이크와 함께 건넨 메모지에 ‘엄마가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써 있는데, 그걸 받는 순간 모든 걱정이 다 허물어져버렸다. 마치 예전부터 그래왔던 것처럼 ‘엄마!’ 하고 부르면 ‘어’라는 소리가 나오는데, 나는 정말 운도 좋지, 라는 생각이 저절로 들더라.” 김미경은 <82년생 김지영>을 끝낸 뒤에도 오랫동안 이 현장을 기억하지 않으려 애썼다고 한다. “다른 현장에 가서도 자꾸만 생각이 날 만큼” 친절하고도 배려심 넘쳤던 현장이었기 때문이란다.

김미경은 과거 대학로에서 극단 연우무대 출신의 배우로 이름을 날렸다. 23살 때 연극하던 선배를 따라 우연히 극단 연우무대의 <한씨연대기> 리허설 공연을 보았고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한다. "양희경씨, 문성근씨가 무대에서 연기를 하는데, 내가 알던 연극이 아니었다. 현실과 닮은, 우리의 이야기를 하고 있더라.” <한씨연대기>에서 1인13역을 맡아 연기하는 파격 캐스팅으로 배우로서의 커리어를 시작한 김미경은 ‘멀티맨’으로 경력을 시작했기 때문인지 지금도 여러 작품을 병행하며 각 작품에서 새로운 활력을 얻는 것이 습관이 되어버렸다고 말한다. 1994년 연극연출가 박근원과 결혼한 뒤, 연기를 멈추고 육아에 전념했던 그는 송지나 작가의 소개로 드라마 <카이스트>를 통해 매체 연기를 시작했다. 워낙 많은 작품에서 어머니 역할을 맡았기에 ‘국민 엄마’라는 수식어로 불리기도 하는 김미경은 대중매체의 성녀/악녀 프레임에 갇히지 않는, 우리 주변에서 볼 법한 지극히 현실적인 어머니상으로 주목받았다. 하지만 배우로서 그의 취향은 드라마 <힐러>의 해커, <태왕사신기>의 대장장이쪽에 가깝다. “그 어떤 역할도 나에겐 다 처음이라 배역의 경중이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다양한 배역에 대한 갈증은 있다. 굉장히 친한 연기자 후배와 ‘우리가 언젠가 살인마 역할을 해보는 건 어떨까’라는 얘기를 하기도 한다. 살인마, 귀신…. 못 맡을 이유도 없다고 생각한다.”

●김도영 감독이 말하는 김미경

“내가 연극계 막내로 있을 때부터 정말 동경하는 선배님이었다. 지영의 친정어머니 역할의 배우를 고민할 때 가장 먼저 만나뵀던 배우이기도 하다. 선생님에겐 부드러운 면도 있지만, 굉장히 씩씩한 에너지가 있다. 그게 무척 좋았다. 미숙이라는 역할이 그렇잖나. 자상함과 인자함에 덧붙여 부조리한 상황들을 뚫고 나가는 에너지가 있다. 이 영화가 너무 신파적인 드라마가 되거나 감상적인 작품이 되지 않도록 노력을 많이 했는데, 선생님의 진정성 있는 연기에 도움을 많이 받았다.”

●필모그래피

영화 2019 <82년생 김지영> 2011 <오직 그대만> <블라인드> <글러브> 2007 <궁녀> 2004 <S 다이어리> 1993 <비명도시> TV 2019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그녀의 사생활> 2018 <복수가 돌아왔다> 2017 <고백부부> 2016 <또! 오해영> 2014 <힐러> <괜찮아 사랑이야> 2013 <상속자들> <주군의 태양> <7급 공무원> 2012 <보고 싶다> <신의> 2011 <왓츠업> <동안미녀> 2009 <탐나는도다> 2007 <태왕사신기> 2006 <열아홉 순정> 2003 <로즈마리> 2002 <대망> 1999 <카이스트> 연극 1990 <최선생> 1988 <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 1985 <한씨연대기>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