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타]
[김윤석] 액션으로 튀어
2012-07-25
글 : 김성훈
사진 : 오계옥
김윤석

“내가 무슨 연기파야? 액션배우지.” 사진 촬영을 위해 옷 갈아입다 말고 나온 김윤석을 누군가가 치켜세웠나보다. 심드렁한 김윤석의 저 반응은 겸손을 가장한 표현이 아니다. 전작을 일일이 언급할 필요는 없겠지만 최근의 <황해>만 봐도 그는 정신없이 먹잇감을 뒤쫓고, 족발이든 도끼든 손에 잡히는 거라면 뭐든지 집어들어 괴물처럼 휘두르지 않았나. <완득이>의 동주 선생은 잠시 잊자. 조선족의 내면을 보여줘야 했던 구남(하정우)과 달리 영화 속의 면가(김윤석)는 조선족의 끈질긴 생존본능과 그것으로 인한 극단적인 육체성을 겉으로 드러내야 했다. 그 광기를 그의 오랜 동료 최동훈 감독이 놓칠 리 없다. “<황해> 시사를 마친 뒤 따로 술 한잔 더 했다. 그때 <도둑들> 얘기를 처음 꺼내더라. 중국어하는 거 보니까 간지도 나고, 중국어 대사도 가능하겠다고 하더라. (웃음)” <타짜> <전우치> 등 최동훈 감독의 거의 모든 작품에 출연한 까닭에 김윤석에게 <도둑들>의 ‘마카오 박’은 “거절 못할 제안”이었다고. 그때까지만 해도 액션 팔자가 또 자신을 뒤따라올지 알 턱이 없었겠지만.

이름만 보면 마카오와 관련한 사연이라도 있을 법하다. 맞다. 마카오 카지노에서 하룻밤에 무려 88억원을 땄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어떤 사연이 있었는지 모르지만 영화 속 마카오 박은 다시 빈털터리가 된 모습에서 시작한다. 김윤석은 마카오 박을 “<도둑들>의 베이스”라고 한다. 한국과 홍콩의 도둑들을 불러모으는 것도, 카지노 깊숙이 숨겨져 있어 어떤 도둑도 훔치기 어렵다는 다이아몬드 탈취 작전을 설계하는 것도 그다. “연극으로 치면 해설자랄까. 마카오 박의 스토리나 액션이 나오는 영화의 후반부 전까지 많은 인물들 사이에서 이야기의 흐름을 조율하는 역할이라고 보면 된다.” 이 말을 달리 표현하면 수면 아래에서 부유하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위로 솟구쳐 상황을 마무리하는 인물이라는 소리이기도 하다. 낯설지 않다. <타짜>의 아귀나 <전우치>의 화담 역시 그런 인물이 아니었던가. 김윤석은 “마지막의 임팩트를 위해 치밀하게 계산해야 한다는 점에서 어렵고 부담스러웠다”고.

그럼에도 그에게 <도둑들>은 “어떤 영화보다도 편한 작업”이었다. 후배 배우와 주로 투톱으로 출연했던 전작과 달리 무려 10명이나 되는 노련한 배우들과 함께 호흡을 맞췄기 때문일 것이다. “아주 편하고 든든했다. 배우가 많은 만큼 일단 촬영횟수가 줄어드니까. (웃음) 어린 배우들과 할 때는 그런 게 있다. 내가 출연하지 않더라도 (후배를) 도와줘야 한다는 것. 그러나 이번에는 그럴 필요가 없었다. 내 것만 하면 됐다.” 임달화, 이신제, 증국상 등 홍콩 배우들과 호흡을 처음 맞춘 것도 신선한 자극이었다. “특히 (임)달화 형님은 배우로서나 사석에서나 모든 면에서 배울 점이 많았다. 한번은 습한 홍콩 날씨에 투정을 부렸다. ‘어떻게 이런 날씨에 찍냐’고. 그랬더니 달화 형이 ‘<첩혈가두> 같은 영화를 찍을 때 홍콩 배우들은 이런 날씨에 바바리코트를 입는다’고 하더라. 미안하다고 했지. (웃음)”

여러 의미에서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었고, 그만큼 자신의 새로운 면모를 보일 수 있었던 <도둑들>은 그에게 어떤 작품으로 기억될까. “최동훈 감독의 영화인생을 4분기로 나눈다면 이 영화는 1분기의 종합판이라 할 만하다. 1분기 대부분의 작품에 출연했고. 그 점에서 기념비적인 작품이 될 것이다.” 항간에는 그가 영화 연출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문이 들렸다. 그는 이 말을 딱 자르며 말한다. “어떤 사람이 이상한 소문을 내서. 감독을 해보고 싶은 마음은 누구나 있다. 하정우도 가지고 있는데. 하정우가 나보고 먼저 독배를 마셔달라고는 한다. 욕이란 욕은 다 먹어달라고. 좋아. 기꺼이 독배를 마셔주겠다 이거야. 그러나 지금은 아니다. 어떤 마음도, 움직임도 없다.” 현재 그는 일본 소설가 오쿠다 히데오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고, 임순례 감독이 연출하는 <남쪽으로 튀어>를 촬영 중이다. 그가 맡은 역할은 국가 시스템을 부정하는 한 남자이자 한 소년의 아버지다. “아들에게 ‘넌 절대 나를 따라 살지 마’라고 얘기하는 평범하지 않은 아버지다.” 그 대사를 김윤석이 하면 어떤 아들에게도 묵직하게 다가갈 것 같다.

스타일리스트 윤인영·헤어 영희·메이크업 태인·의상협찬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