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1]
한국영화 기획, 맞는 길로 가고 있습니까?-한국영화 투자·배급사 투자책임자 인터뷰 ① ~ ⑦
2019-01-23
글 : 씨네21 취재팀
사진 : 박종식 (한겨레 기자)
투자·배급사 및 직배사 한국영화 투자책임자들이 말한다: 롯데, CJ, NEW, 쇼박스, 메가박스, 워너브러더스코리아

위기의 전조일까, 아니면 우연의 연속일까. 지난해 추석 시장과 크리스마스 시장에서 한국영화 대작들이 연달아 흥행에 실패한 것을 두고 충무로 안팎에서 묘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최근 신생 투자·배급사들이 산업에 뛰어들었고, 네이버웹툰과 카카오M 같은 공룡 ICT 기업들도 드라마와 영화 같은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겠다고 나서면서 경쟁이 더욱 치열해진 상황에서 산업 분위기는 다소 어수선하다. 롯데, CJ, NEW, 쇼박스, 메가박스, 워너브러더스코리아 등 투자·배급사 및 직배사에서 한국영화 투자를 책임지는 사람들을 만나 최근의 산업 상황에서 무엇을 고민하는지 물었다. 또 시장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한국영화 위기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도 확인했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