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1]
[연속 특집2] 2019년 한국영화 신작 감독과의 대화 ⑩ ~ ⑱
2019-01-09
글 : 씨네21 취재팀
끗발 좋을 영화 어디 없어? -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김용훈, <버티고> 전계수, <타짜: 원 아이드 잭> 권오광, <도터>(가제) 손원평, <클로젯> 김광빈, <봉수만수>(가제) 고봉수, <엑시트> 이상근, <기묘한 가족> 이민재, <암전> 김진원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지난주에 이어 2019년 또 다른 9편의 한국영화 신작과 만난다. 올해 개봉을 목표로 크리스마스 시즌, 연말 연초를 잊고 촬영장에서, 또 편집실에서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감독들에게 인터뷰를 요청했다. 그간 구상하고 직접 촬영 현장에서 부대끼며 열과 성을 다했고, 혹은 다 할 예정인 작품들에 대한 최초 공개인 만큼 그들 모두 흥분된 마음으로 인터뷰에 임했다. 인터뷰와 함께 첫 공개되는 영화의 이미지, 시놉시스를 비롯해 미리 완성된 영화를 그려볼 수 있게끔 관전 포인트도 정리했다. 기대 감독들의 대거 귀환, 장르의 다변화와 함께 2019년 극장가도 여전히 뜨거울 것 같다. 물론 이번 9편으로도 끝이 아니다. 특집은 다음호까지 이어진다. 계속 지켜봐주시라.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