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 끈질기게 캐릭터를 물고 늘어지기 - 윤정희 의상실장
2016-10-03
글 : 정지혜| 사진 : 백종헌|
[스페셜] 끈질기게 캐릭터를 물고 늘어지기 - 윤정희 의상실장

“옷에 대한 이해도가 상당히 높다. 현장 의상팀 진행보다 의상 제작만 해도 좋지 않겠느냐고 제안했을 정도다.” 조상경 의상감독이 윤정희 의상실장의 실력을 높이 샀다. 윤 실장은 아트워크 작업에 관심이 많아 틈만 나면 사진전과 미술전을 찾아 자극 받길 즐긴다. <내사랑 싸가지>로 영화의상 작업을 시작해 조상경 의상감독과는 <미녀는 괴로워> 때부터 인연을 맺었다. 윤정희 실장은 “조상경 의상감독님은 전체 컨셉만 확실히 잡고 현장 운영은 실장을 믿고 전적으로 맡겨준다. 무엇보다 배울 점이 많다. 책은 물론이고 논문까지 찾아가며 공부하고, 간지 없는 새 옷은 절대 현장에 내보내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 경험치를 끌어올려 윤정희 실장은 지난해 <검은 사제들>로 의상감독 데뷔를 했다. “집안 종교가 가톨릭이다보니 엑소시즘과 구마(사령을 쫓아내는 가톨릭 예식)라는 주제에 관심이 많았다. 방대한 자료 조사에 드는 시간을 줄인 셈이지만 무엇보다 <박쥐> 의상팀으로 일한 게 도움이 됐다.” 캐릭터를 살려 사제복인 수단도 차이를 뒀다. 경험 많은 김 신부(김윤석)는 핏도 크고 오래된 느낌이 나게 간지를 냈다. 신학생인 최 부제(강동원)의 수단은 바람에 잘 날리는 원단으로 해 배우가 뛸 때마다 멋지게 휘날리는 효과를 톡톡히 봤다.



동료 의상실장들은 윤정희 실장이 ‘끈기가 대단한 사람’이라고 귀띔한다. 저승이 배경인 <신과 함께>의 의상 중 대나무로 된 옷을 석달간 붙잡고 있더니 기어코 완성해냈다. 지금도 한쪽 손목에 붕대를 칭칭 감아야 할 만큼 고된 수작업을 집념으로 해냈다. 정작 윤 실장은 “지옥 세계에 있는 인물들의 옷이니 뭔가 해볼 게 많더라. 종이 위에 모를 얹어보기도 하면서 하는 재미를 느낀다”며 별스럽지 않게 넘기고 만다. 전체 의상 컨셉을 흐트러트리지 않는 범위 내에서 의상에 약간의 변화를 시도하는 것이야말로 의상 작업의 숨은 묘미다. <아수라>에서 비리 시장 박성배(황정민)가 실내 사격장에 들어설 때 입은 스웨터 착장의 경우도 그렇다. “영국 귀족들이 사냥갈 때나 입을 법하지 않나. 어떻게 하면 이 인물이 좀더 ‘또라이’처럼 보일까 싶어 짙은 버건디 바지를 준비했다. 헌팅캡도 있었는데 영화엔 안 들어갔다. (웃음)” 윤정희 실장이 생각하는 의상감독으로서의 지향점은 확실하다. “의상으로 튀려고 하면 절대 안 된다. 또 의상은 현장 상황에 따라 색부터 다르게 표현될 여지가 많다. 변수 앞에서 더 좋은 쪽으로 바꿀 수 있는 유연한 사고와 그걸 가능케 할 실력을 갖춰야 한다.”




<검은 사제들>



윤정희 실장은 <검은 사제들>에 등장하는 수단이라는 가톨릭 사제복을 80% 이상 자체 제작했다. 특히 사제복 위에 두르는 긴 띠의 끝단에 들어가는 수술은 윤 실장이 한올 한올 직접 땋아 만들었다. “휴차 때를 틈타 가톨릭 의복 관련 해외 사이트를 살피고 구매한 e-book을 뒤져가며 수술 땋기에 열을 올렸다. 주케토라 부르는 신부님이 쓰는 작은 모자도 만들었다. 액세서리는 해외 경매 사이트에서 낙찰받기도 하고. 무엇보다 학생 신분이던 최 부제가 후반에 입은 긴 기장의 수단이 마음에 든다. 배우의 긴 팔다리를 더 돋보이게 했다. 강동원 배우는 본인이 입었던 수단을 간직하겠다며 챙겨가더라. (웃음) 현대물 의상은 대부분 제작사에 반납해야 해 내가 소장하고 있는 것이 없다는 게 아쉽다.”



의상감독
<검은 사제들>(2015)
단편 <청출어람>(2012)
의상실장
<신과 함께>(2016)
<아수라>(2016)
<군도: 민란의 시대>(2014)
<박수건달>(2012)
<코리아>(2012)
<심야의 FM>(2010)
<초능력자>(2010)
<박쥐>(2009)
<모던보이>(2008)
<미녀는 괴로워>(2006)
의상팀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2005)
<여자, 정혜>(2004)
<내사랑 싸가지>(2003) 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