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⑭] <창궐> 김성훈 감독, "액션의 힘을 최대한 보여준다"
2018-01-08
글 : 김현수| 사진 : 오계옥|
[프로젝트⑭] <창궐> 김성훈 감독, "액션의 힘을 최대한 보여준다"

<창궐>



감독 김성훈 / 출연 현빈, 장동건, 조우진, 김의성, 서지혜 / 제작 리양필름, 영화사 이창 / 배급 NEW / 개봉 2018년



● 시놉시스_ 청나라에 볼모로 잡혀갔던 이청(현빈)은 조선의 왕 이조(김의성)의 아들로 주색잡기에 능한 조선 최고 무공의 소유자다. 어느 날 이청은 왕위 계승을 앞두고 있던 형, 세자 이영의 급작스러운 부름을 받아 십수년 만에 조선으로 돌아온다. 그런데 하필 밤에만 활동하는 정체불명의 ‘야귀’(夜鬼)가 창궐해 나라가 쑥대밭이 되자 이청은 기울어진 조정과 야귀에게 공격받는 백성 모두를 구해야 하는 운명에 처한다.



● 포인트 : ‘어벤져스’ 같은 팀워크_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야귀라는 정체불명의 존재들에 맞서는 인물들이 보여줄 액션이야말로 <창궐>의 기대 포인트. 엄청난 무공의 소유자 이청이 선보일 액션과 더불어 그를 도와 야귀들에 맞서는 박종사관(조우진), 덕희(이선빈), 대길 스님(조달환), 학수(정만식), 만보(박진우) 등의 인물들이 합심해서 보여줄 액션도 극의 잔재미를 더해줄 것이다. 김성훈 감독의 표현에 의하면 이들이 “어벤져스 같은 존재감을 보여줄 것”이라고.



김성훈 감독

제목이 가진 힘이 좋다. 영화 <창궐>은 어떤 세력이나 역병 등이 걷잡을 수 없이 퍼져나가는 형태를 가리키는 ‘창궐’의 중의적인 뜻을 모두 영화의 재미 요소로 활용하는 영화다. ‘야귀’라는 알 수 없는 존재들이 조선 전역으로 퍼져 나가면서 백성들의 삶이 위태로워지고, 조정에서는 이를 마치 이용이라도 하려는 듯 정치놀음으로 왕권마저 위태롭게 한다. 게다가 기울어져가는 나라의 명운을 짊어진 인물 이청(현빈)은 일반적인 영웅의 면모를 지닌 캐릭터가 아니다. 남북 갈등이 첨예한 현대사 배경의 <공조>(2017) 이후 다시 합을 맞추는 김성훈 감독과 배우 현빈은 이번에도 사회적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던 조선시대로 시선을 돌린다. 정치와 역병 모두가 목숨을 죄어오는 극한의 위기 앞에서 <창궐>은 어떤 재미와 감동을 선사해줄까.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공포영화의 재미를 상상해볼 수 있는 존재 야귀의 창궐을 막고자 나선 사람들의 이야기다. 어떤 아이디어에서 시작된 영화인가.



=내가 소속된 영화사 이창에서 황조윤 작가 등과 매주 시나리오 기획·개발 회의를 한다. 회의에 참석한 한 배급사 직원이 궁궐에 좀비 같은 존재가 등장하는 몇줄짜리 이야기를 들려준 적 있다. 조선시대와 크리처가 과연 어울릴까 고민하던 와중에 황조윤 작가와 잘 정리해보면 한편의 시나리오가 나올 수 있겠다 싶더라. 사실 좀비영화가 역사적으로 다양한 변형을 거쳐 만들어지고 있는데 야귀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설정을 부여하고 사회적인 이야기와 엮는다면 해볼 만하다 싶었다.



-그런 의미에서 <창궐>이란 제목은 역병이 돈다 내지 새로운 세상을 연다 등 여러 가지 뜻으로 해석 가능해서 좋은 제목 같다.



=솔직히 기획 회의 때 제목이 만들어진 덕분에 연출을 결심할 수 있었다. (웃음) 제목과 함께 감이 찾아왔다고나 할까. 영화의 출발 자체가 조선시대와 야귀라는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이질적인 것들의 만남이다. 공간적으로나 시각적으로 본 적 없는 모습일 테니까. 결국 장점이자 단점이 될 수 있는 문제다. 우린 이미 조선시대의 계급구조나 시대상에 대해 지식을 갖고 있는데 그렇다면 장르적인 접근 외에 좋은 지도자를 바라는 사람들, 새로운 세상을 꿈꿨던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도 집어넣을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어떻게 하면 관객을 설득시키면서 공감을 불러일으키게 할지가 지금 현장에서 가장 큰 고민이다.



-현재 촬영이 한창 진행 중이라고.



=지난해 9월 초에 크랭크인해서 현재 70회차 가까이 찍었다. 아마 2월 초에 크랭크업하게 될 것 같다. 영화에 주요하게 등장할 굵직한 액션 장면 등을 남겨두고 있는 상황이다. 세트 촬영 분량이 많고 특히 대부분 밤 촬영을 하다 보니 제작진이 고생이 많다. 부안의 오픈 세트 촬영장에서 주로 찍고 남은 촬영은 대전의 스튜디오큐브에 만들어놓은 ‘인정전’ 세트에서 촬영할 예정이다.



-야귀라는 존재의 설정만 봐도 많은 괴수영화들에서 접할 수 있었던 장르적 재미를 떠올릴 수도 있겠다. 주로 밤에 촬영을 했고 또 굵직한 액션 촬영을 남겨두었다니 <창궐>의 액션이 기대된다.



=일반적인 액션영화보다 양적으로 많은 액션이 등장하는 것은 사실이다. 할리우드영화들이 보여주는 엄청난 스케일의 속도감 넘치는 액션보다는 더욱 사실적인 입체감이 느껴지는 액션을 기반으로 보여주게 될 것 같다. 무술감독에게는 최대한 컷 수를 적게 쓰면서 흔히 말하는 검술 액션은 하지 말자고 제안했다. 액션의 화려함보다는 칼을 가지고 보여줄 수 있는 진짜 같은 액션을 보여주려고 한다. 실용적이면서 힘이 느껴지는 액션을 보여주고 싶다. 내가 그런 액션을 좋아하기도 한다.



-검술 액션을 하지 말자는 제안은 어떤 액션 컨셉의 방향에서 나온 것인가.



=일반적인 검술이 등장하면 칼의 움직임을 선으로만 보여주게 될 텐데 <창궐>은 동작 하나하나를 따라가는 액션이라 현대적인 접근이다. 고전적인 액션과 현대적인 액션의 가장 큰 차이라면 결국 정서와 힘의 문제다. 동작의 액션과 리액션을 어떻게 받아내느냐의 차이인데 <창궐>은 화면 안에서 액션의 힘을 최대한 보여주려고 한다.



-<공조>에 이어 배우 현빈과 연달아 작업하게 됐다.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위기에 휩쓸리게 되는 이청이란 인물은 그가 드라마 등에서 보여줬던 코믹한 면모나 귀공자 같은 모습 등을 모두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 같다.



=현빈씨와 인간적으로 가까워지면서 방송이나 스크린에서 볼 수 없었던 그의 매력을 보게 됐다. 이청이란 인물을 만들어내는 데는 현빈의 일상적인 면모가 많은 영향을 끼쳤다. 그리고 그것이 지금까지 현빈이 보여줬던 매력과는 분명 달라야 했다. 배우로서 도전적인 면이 두드러지는 역할인데 흔쾌히 수락해줘서 고마웠다.



-이청과 대척점에 놓인 김자준이란 인물은 배우 장동건에게 맡겼다.



=동건씨는 시나리오를 받자마자 “나한테 이 역할을 무슨 뜻으로 주는 거냐”고 묻더라. (웃음) 그만큼 관객의 판단을 유보하게 만들 역할이다. 김자준은 단편적으로 악역이라 할 수 있는 인물이 아니기를 바랐다. 조금이라도 더 입체적인 인물을 만들고 싶었다. 나는 태어날 때부터 나쁜 성정을 지니고 태어나는 캐릭터에는 관심이 없다. 어떻게 해서 나빠질 수밖에 없었는지에 더욱 관심을 둔다. 비교하자면 <공조>에서 김주혁 배우가 연기했던 차기성 같은 인물의 연장선상에서 발전된 인물이면 좋겠다.



-장르영화의 재미는 당대의 가장 첨예한 사회적 메시지를 적절하게 담아내며 풍자와 교훈을 담는 데서도 온다. <창궐>은 어떤 이야기를 전달해줄까.



=나는 영화를 구상하거나 만들 때 일부러 레퍼런스를 찾아보지 않는다. 그에 영향을 받는 것을 오히려 피하려 했다. 조선시대에 야귀라는 이상한 역병이 돌면서 재난이 벌어졌을 때 그것을 이겨나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게 즐길 수 있는 오락영화로 만들어보려고 한다. 단순히 역경을 이겨나가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그들의 마음이 전달됐으면 한다. 거대한 담론을 이야기하는 영화보다는 새로운 조합의 배우들이 만들어내는 유쾌한 액션영화가 목표다.

이어지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