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1]
당신은 이 영화들을 보게 된다
2015-02-24
글 : 씨네21 취재팀
2015 한국영화 미리 보기 총정리: 류승완, 강제규, 곽경택, 오승욱 감독 등 개봉예정작 13편의 감독을 만나다
<베테랑>

청양의 해가 밝았습니다. 2015년 한국영화도 슬슬 기지개를 켜고, 새로운 관객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사실 지난해 한국영화는 다소 주춤했습니다. 하지만 올해 개봉할 한국영화의 면면을 살펴보니 걱정은 잠시 접어두어도 될 것 같습니다. 올해는 중견감독들이 일제히 귀환합니다. 범죄를 저지른 재벌 3세를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 류승완 감독의 <베테랑>이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은행나무 침대>(1996), <쉬리>(1999), <태극기 휘날리며>(2004) 까지 잇달아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기록을 갈아치우며 흥행 신기록 제조기라 불렸던 강제규 감독은 로맨스영화 <장수상회>를 가지고 컴백했습니다. <킬리만자로> 이후 15년 만에 돌아온 오승욱 감독은 신작 <무뢰한>을 통해 비정한 세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치다가 사랑이란 늪에 빠지는 한 남자를 그립니다. 이해영 감독은 <페스티발>(2010) 이후 4년 만의 연출작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을 내놓았습니다. 실화에서 출발한 곽경택 감독의 <극비수사>와 창감독의 <계춘할망>은 따뜻한 영화라고 합니다. 동화와 광고에서 각각 출발한 김광태 감독의 <손님>과 백감독의 <뷰티 인사이드>가 어떻게 영화로 바뀌었는지도 궁금합니다. 조선 개국 초기의 혼란의 시대를 파헤친 안상훈 감독의 <순수의 시대>는 역사와 허구를 조화롭게 재구성했을 것 같습니다. <펀치레이디> <육혈포 강도단> <나쁜 피> 등 전작에서 강한 여성들을 그렸던 강효진 감독은 신작 <멋진 악몽>에서도 골드미스를 주인공으로 한 이야기를 합니다. 또, 한준희 감독의 <코인로커걸>, 이병헌 감독의 <스물>, 이일형 감독의 <검사외전>은 신인감독의 패기를 제대로 보여줄 것 같습니다. 이 13명의 감독 신작뿐만 아니라 최동훈 감독의 <암살>, 나홍진 감독의 <곡성>, 임상수 감독의 <나의 절친 악당들>, 이준익 감독의 <사도> 등 올해 한국영화 기대작들을 한눈에 볼 수 있게 정리했습니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