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티저 예고편
1987 (2017)
15세 관람가|129분|드라마
1987
1987년 1월, 경찰 조사를 받던 스물두 살 대학생이 사망한다. 증거인멸을 위해 박처장(김윤석)의 주도 하에 경찰은 시신 화장을 요청하지만, 사망 당일 당직이었던 최검사(하정우)는 이를 거부하고 부검을 밀어붙인다. 단순 쇼크사인 것처럼 거짓 발표를 이어가는 경찰. 그러나 현장에 남은 흔적들과 부검 소견은 고문에 의한 사망을 가리키고, 사건을 취재하던 윤기자(이희준)는 ‘물고문 도중 질식사’를 보도한다. 이에 박처장은 조반장(박희순)등 형사 둘만 구속시키며 사건을 축소하려 한다. 한편, 교도소에 수감된 조반장을 통해 사건의 진상을 알게 된 교도관 한병용(유해진)은 이 사실을 수배 중인 재야인사에게 전달하기 위해 조카인 연희(김태리)에게 위험한 부탁을 하게 되는데… 한 사람이 죽고, 모든 것이 변화하기 시작했다. 모두가 뜨거웠던 1987년의 이야기.
줄거리 더보기

전문가 20자평

  • 그 시간의 의인들과 감독에게 감사드린다
  • 역사적 사건을 정조준하며 본질에 육박하는 힘!
  • 전.두.환. 반드시 처벌해야 할 역사
  • 제목에 값하는 규모와 짜임새, 그리고 울림
  • 87년 6월의 자장을 만든 원자들에 대해서
  • 스필버그 영화처럼, 단단하고 묵직하다
  • 끌고 가지 않는데 끌려들어간다
  • 뜨겁고 아프다, 감사!
  • 진실과 자유는 광장에서 만난다

포토 58

  • 1987
  • 1987
  • 1987
포토 더보기

동영상 8

  • <1987>티저 예고편

  • <1987>메인 예고편

  • <1987>캐릭터 예고편

  • <1987>제작기 영상

  • <1987>모두의 리뷰 영상

  • <1987>‘지금, 우리에게 1987이란’ 영상

  • <1987>그날이 오면 영상

  • <1987>현장 비하인드 영상

동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