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밀양 (2007)
15세 관람가|142분|드라마
밀양
밀양 입구의 국도. 아들과 함께 죽은 남편의 고향을 향해 가던 신애의 고장난 차가 카센터의 종찬을 불렀다. 렉카차를 타고 밀양으로 들어가는 세 사람. 그러나 아직 그들은 모른다... 남편이 죽었다. 아들도 죽었다! “당신이라면 이래도 살겠어요?” 신애는 피아노 학원을 열었다. 이제 통장엔 아주 작은 돈이 남았을 뿐이지만, 꿀리고 싶지 않은 그녀는 이웃들에게‘좋은 땅을 소개해 달라’며 새 생활을 시작한다. 남편의 고향에 덩그러니 정착한 그녀를 측은하게 보는 이들에게 “저 하나도 불행하지 않아요”라고 애써 말하며, 씩씩하게 군다. 그러던 어느날, 아들 준이 죽었다. 숨바꼭질을 그렇게 좋아하던 아이는 그렇게 영영 나타나지 않았다. 동그라미처럼, 그가 맴돌기 시작하다 친구 좋아하고, 다방레지에게 농걸기 좋아하는 카센터 사장 노총각 종찬은 서울서 밀양에 살러 왔다는 신애를 만난다. 살 집을 구해주고, 피아노 학원을 봐주고, 그녀를 따라 땅을 보러 다니며 그의 하루 일과는 시작된다. 이따금 돌발적인 신경질과 도도하고 고집스러운듯한 그 여자는 관심 좀 꺼달라며, 그를 밀어낸다. 그래도… 자꾸 그 여자가 맘에 걸린다. 이런 사랑도... 있다! 그녀에겐 남은 것이 없는 모양이다. 울다, 울다... 그저 혼자 토하듯 울고 있다. 모든걸 잊고 싶지만, 모든 원망을 놓아 버리고 싶지만, 할 수 없다. 그리고 이제 그녀는 싸우려, 그녀만의 일탈을 시작한다. 오늘도 종찬은 그런 그녀 주변을 빙글뱅글 맴돌고 있다. 모든 사랑을 잃어버린 여자와 지 맘도 잘 모르는 속물 같은 남자. 그들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가? 과연, 그들은 함께 찾을 수 있을까? 사랑… 시작할 수 있을까?
줄거리 더보기

전문가 20자평

  • 판타지 없이도, 구원의 가능성 없이도, 그래도 살아야 한다는 것
  • 멜로영화->유괴영화->기독교영화->메디컬영화. 전도연 연기 작렬!
  • 외롭고 상처받은 영혼에게 보내는 선물
  • 영화라는 매체가 도달할 수 있는 깊이
  • “내 울부짖은들, 뉘라 천사의 열에서 들으리오” 밀양 엘레지!
  • 죽고 싶은 명백한 이유, 살아야 하는 은밀한 이유
  • 응달까지 파고드는 햇살 같은, 미약하지만 끈질긴 구원의 가능성
  • 인간은 어떻게 구원받을 수 있을까?

포토 97

  • 밀양
  • 밀양
  • 밀양
포토 더보기

동영상 8

  • <밀양>

  • <밀양>30초 필러

  • <밀양>칸 TV 스팟

  • <밀양>미니 다큐 스페셜 영상

  • <밀양>크리스띠안 바쏘 메이킹 영상

  • <밀양>VIP 시사회 현장

  • <밀양>종찬 스페셜 메이킹 영상

  • <밀양>전도연VS이창동, 송강호VS이창동

동영상 더보기